• <사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회귀’는 안될 말
한국사 교과서 논란이 ‘국정교과서 부활’이란 샛길로 빠질 판이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국민적 갈등의 원인이 되니 아예 국정 교과서로 돌아가는 방안을 논의해 보자”는 말까지 했다. 여권을 중심으로 동조 목소리도 커지는 분위기다. 결론적으로 국정 한국사 교과서는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될 일이다. 명백한 책임회피요, 역사교육의 퇴보다.

역사 교과서는 수학이나 과학 교과서와는 다르다. ○×로 딱 부러지는 정답이 없다. 보는 관점에 따라 얼마든지 해석이 엇갈릴 수 있다. 그런 다양성을 배격하면 역사를 배우는 의미가 없다. 국정에서 검정으로 교과서 체제를 바꾼 이유도 여기에 있다. 역사 인식에 대한 다양성을 인정하고 이를 각 고등학교의 재량에 따라 선택토록 하자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불거지는 어느 정도 이념 논란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문제는 그 정도가 지나치다는 것이다. 좌편향 인사들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도 전에 “독재자의 딸” 운운하며 시비를 걸더니, 교과서 문제가 불거지자 굶주린 이리떼처럼 달려들어 대한민국을 갈기갈기 찢어놓고 있다. 배포도 안 된 책 내용을 ‘~카더라’하는 괴담 수준으로 유포시켜 여론을 호도했다. 일제강점기나 이승만 대통령에 관한 평가 부분을 ‘미화’니 ‘둔갑’이니 일방 매도하지만, 좌편향 교과서들도 수정 보완이 필요한 건 마찬가지다.

물론 부실 교과서를 만든 교학사로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좌든, 우든 이념문제를 떠나, 오류투성인 교과서를 졸속으로 만들어 학생들에게 가르치라고 내놓은 것부터가 소모적인 분란을 자초한 일이다. 교육부가 수정과 재수정의 기회를 충분히 주었지만 결과적으로 교과서라고 부르기 민망할 정도의 부실 출판물이 되고 말았다.

논란이 필요이상 확대된 데는 교육부의 무능과 무소신 탓이 크다. 바짝 엎드려 있다 정치권에서 말이 나오면 그제야 특별조사니, 기자회견이니 우왕좌왕 부산을 떨었다. 더욱이 전국 고교에서 어떤 교과서를 채택했는지에 대한 기본 데이터도 없다. 들춰봤자 좋을 게 없으니 개학 이후로 조사 발표를 늦춘 느낌이다. 꼼수이며 직무유기다. 정치권도 역사 교과서를 누더기로 만든 장본인들이다. 섣부른 개입과 당리당략적 정치 논쟁으로 국민 모두를 ‘이념의 적’으로 갈라놓았다.학생들에게 필요한 교육은 ‘이념’이 아니다. 균형 잡힌 가르침 속에 우리 역사에 대한 자부심과 애국심을 고취시키는 게 우선이다. 한국사 교과서가 ‘이념의 막장 드라마’여선 안 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