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중국에 또 폭발…산둥성 화학공장 폭발…1명 사망ㆍ9명 부상

  • 기사입력 2015-08-23 17: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톈진항 화학물질 창고 대폭발이 발생한지 2주도 안돼 또다시 중국에 비슷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최소 9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신화통신과 현지 매체인 제노만보(齊魯晩報) 등에 따르면 22일 오후 8시40분(현지시간)께 중국 산둥(山東)성 쯔보(淄博)시 환타이(桓臺)현의 한 화학공장에서폭발이 일어났다.

이 공장은 룬싱(潤興) 화학공업과기가 운영하는 곳으로 인화 화학물질인 아디포나이트릴을 생산해왔다. 아디포나이트릴은 열로 분해될 때 유독가스를 배출할 수 있다.

폭발은 공장으로부터 2∼5㎞ 내에 있는 주민이 진동을 느낄 정도로 강력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공장이 불에 타 크게 손상됐고 근처 일부 가옥들은 유리창이 파손됐다.

중국언론들은 “현재 (공장 주변) 대기 중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질이 떠다니고있다”며 화학물질 유출에 의한 ‘2차 피해’ 상황을 우려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화학물질 유출로 인한 오염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 매체들은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시설의 설치가 법으로 금지되는 거주지역 1㎞ 안에 공장이 들어섰다며 당국의 허술한 규제를 비판하기도 했다.

폭발 후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12대, 소방대원 150명을 급히 투입해 5시간 만인 23일 새벽 진화 작업을 마무리했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다.

지난 12일 소방관만 100명 이상이 희생되고 121명 이상이 사망한 톈진(天津)항 물류창고 대폭발 사고에 이어 또다시 화학공장에서 큰 폭발이 일어남에 따라 중국 내 산업안전 규제의 실효성, 안전 불감증 등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톈진 폭발 사고 이후 중국 당국은 베이징에서 화학물질을 다루는 회사 중 70%에서 안전상 위험을 발견했고, 100개 이상의 화학회사가 안전 규정 위반으로 운영 정지·폐쇄 처분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정경유착으로 몸살을 앓는 중국 규제당국의 역량에 대한 우려가 잇따른 폭발사고와 더불어 증폭할 것이라고 관측했다.일각에서는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열병식에 또 하나의 악재가 추가됐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