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北 수소탄실험] 中 “北 비핵화 약속 지켜야…북한대사 불러들일 것"

  • 기사입력 2016-01-06 2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중국 정부는 6일 북한이 수소탄 핵실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결연(堅決)한 반대를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성명을 발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를 고려하지 않고 다시 핵실험을 진행했다”며 “우리는 조선(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고, 상황을 악화하는 그 어떤 행동도 중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밝혔다.

이날 북한 핵실험 계획은 중국 측에도 사전 통지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 대변인은 ‘북한이 이번 핵실험 계획을 사전에 중국에 통지했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사전에 아무것도 알고 있지 못했다”고 대답했다. 향후 새로운 대북 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또한 중국은 북한대사를 불러 우려의 뜻을 전할 것이란 입장도 밝혔다. 화 대변인은 “우리는 당연히 조선의 고위 관원, 대사(지재룡 중국 북한대사)를 불러 우리의 엄정한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북한의 핵실험이 수소탄이 맞냐는 의문이 제기 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관련 전문가들이 연구ㆍ분석(작업)에 힘을 쏟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화 대변인은 “(핵실험 등의) 사실들은 6자회담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증명했다”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재개의 시급성도 강조했다.

중국이 이번 핵실험으로 인해 북중 접경지역에서 피해 상황이 보도 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전했다.화 대변인은 “중국정부는 중국공민의 안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며 ”환경부 등 관계기관이 북한의 핵실험이 중국에 대해 미칠 영향을 전면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중국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