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온몸에 위안화 감고 출국" 中부자들 재산 빼돌리기 백태

  • 기사입력 2016-02-14 09: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악화일로에 있는 중국 위안화 가치가 앞으로 떠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 부자들이 편법적인 수단을 이용해 재산을 국외로 빼돌리고 있다.

중국 부자들은 친구와 친척들에게 1인 한도인 5만 달러(약 6천만원)씩 해외 송금해달라고 부탁하거나 해외 부동산에 투자하는 식으로 위안화 재산을 처분한다고 인터내셔널뉴욕타임스(INYT)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은 해외 사업체를 사거나 달러 채무를 갚는 등 합법적인 방법은 물론 여러 사람의 이름으로 분산해서 편법 송금하는 이른바 ‘스머핑’(smurfing)을 활용해 재산을 달러화 자산으로 바꾸고 있다.

한 여성은 친구와 친구의 친척까지 총 140명을 동원해 총 700만 달러(85억원) 상당의 위안화를 달러 자산으로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여성은 지난해 25만 달러어치의 지폐를 가슴부터 허벅지까지 몸을 감싸고 신발에까지 넣어 몰래 출국하려다가 관세청에 적발된 일도 있었다.

지난해 회사와 개인이 중국에서 해외로 빼낸 자산은 약 1조 달러(1천208조원)에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에서 유례없는 자금 유출 현상이 벌어지는 이유는 위안화 평가 절하로 위안화 표시 자산을 쥐고만 있어도 가치가 하락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미 중국 정부는 지난해 8월 위안화 가치를 4% 깜짝 평가절하했으며, 최근에도5주에 걸쳐 2.8% 절하에 나섰다.

여기에 억만장자 투자가 조지 소로스가 지난달 중국의 경착륙을 예상하면서 아시아 국가 통화의 하락에 베팅했다고 밝힌 것도 위안화 환율 급등에 불을 붙였다.

중국 마켓 리서치 그룹을 이끄는 솬 라인은 “회사도 위안화를 원하지 않고 개인도 마찬가지다”라며 “위안화는 오랜 기간 확실한 방책이었지만 이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콩 자산 매니저인 로널드 완은 “내가 접촉한 몇몇 회사들은 모두 자산을 해외로 옮길 의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자본 유출 막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스머핑 경로를 차단하는가 하면 청구서 내용을 부풀려서 해외에 자산을 쌓는 기업들도 단속하고 있다.

그간 자산의 15%를 해외에 투자할 수 있도록 허용했던 보험업에 대해서도 돌연 모든 해외 사업을 중단시켰다.

소로스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면서 위안화 절하가 없을 것이라는 태도도 고수하고 있다.

홍콩 소재 사모펀드를 이끄는 웨이젠 산은 “중국 당국이 소로스에 대한 비판을 내놓을 때 나로서는 ‘중국 정부가 소로스와 다른 헤지펀드 투자가들이 돈을 벌지 못하도록 무슨 일이든지 하겠구나’하는 강한 신호를 감지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