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상가 시장의 ‘블루칩’ LH단지내 상가 봇물

  • 기사입력 2017-05-20 09:32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탄탄한 자체 수요를 확보해 상가 시장의 ‘블루칩’으로 통하는 LH 단지내 상가 입찰이 무더기 예고돼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6일 수익형부동산정보업체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는 22~23일 단지내 상가 90호의 입찰을 진행한다. 12개 단지에서 86호의 상가가 신규 공급되고, 이전 입찰서 유찰된 2개 단지내 4호의 상가도 재공급된다.

지역별 물량을 보면 신규 공급분은 ▷김포양곡 H-1블록 4호 ▷파주운정 A21블록 9호 ▷수원호매실 B-2블록 8호 ▷수원호매실 A-7블록 9호 ▷오산세교 1블록 15호 ▷원주태장 천년나무5단지 3호 ▷화성동탄2 A6블록 6호 ▷화성동탄2 A50블록 8호 ▷화성동탄2 A69블록 8호 ▷대구테크노 A-10블록 7호 ▷대구신서 A-7블록 4호 ▷세종2-2 M8블록 5호 등이다. 재공급 물량은 ▷인천영종 A5블록 2호 ▷세종3-3 M6블록 2호 등이다.



LH 단지내 상가는 탄탄한 자체 수요를 확보해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거둘 수 있는 투자처로 꼽히며 인기몰이 중이다.

지난달 신규 공급된 LH 단지내 상가 22호는 평균 낙찰가율 184.75%를 기록하며 모두 완판됐다. 특히 안성아양 B-4블록 102호는 예정가격 2억5400만원을 크게 웃돈 6억7287만원에 낙찰, 277.48%의 높은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과거 부동산 업계에서는 LH 단지내 상가의 적정 낙찰가율을 120~130% 정도로 권장하는 게 일반적이었지만, 수년간 투자 열기가 지속되면서 평균 낙찰가율이 180% 안팎으로 치솟았다. 이처럼 입찰 경쟁이 과열되면서 고가낙찰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단지내 상가 입찰 전 배후수요 규모 확인은 필수고, 외부수요까지 유입 가능한지 상가배치를 따져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상임대료와 수익률을 충분히 검토한 후 입찰가를 산정한다면 고가낙찰을 어느 정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kw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