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류뉴스

  • 한콘진, K-스토리 통해 한·중 문화교류 해빙 나선다

  • 기사입력 2017-06-05 10:23 |서병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오는 7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국의 우수 스토리를 중국 콘텐츠 기업들에게 소개하고, 한-중 콘텐츠 기업 간 비즈니스 교류를 지원하는 ‘K-Story in China’가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직무대행 송수근)과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이 개최하는 ‘K-Story in China’는 영화, 드라마, 출판 등 다양한 콘텐츠로 발전할 수 있는 국내 우수 원천스토리를 중국의 콘텐츠 제작자 및 유통, 투자자들에게 소개하는 프로젝트 피칭행사다.

중국 베이징 한국문화원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 북경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북경비즈니스센터의 인프라와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는 약 4대 1의 경쟁률을 뚫은 10편의 작품들이 소개된다. 2011년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 수상작으로 현재 애니메이션 제작 추진 중에 있는 스튜디오게일의 <백만장자 우디>, 네이버 TV캐스트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기린제작사의 웹시트콤 <내일부터 우리는>, 다수의 중국 웹툰 사이트에 연재 중인 ㈜투유드림의 <흡혈고딩 피만두> 등 다양한 장르의 스토리가 망라됐다.

피칭 후에는 한-중 콘텐츠 기업 간에 공동제작과 판권 수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는 1대1 비즈니스 매칭이 진행된다. 한한령 이후 한동안 한-중 관계가 위축됐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100여 개의 중국 콘텐츠 기업들이 참가 의사를 밝히고 190건 이상의 비즈니스 매칭이 사전 신청되는 등 이번 행사에 대한 중국 시장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진흥부원장은 “최근 몇 개월 간 다소의 어려움은 있었지만 중국은 한국 콘텐츠 기업들에게 여전히 중요한 시장”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동안 주춤했던 한-중 간 문화 교류가 다시 물꼬를 트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K-Story in China’ 는 2014년 첫 행사에서 영화 <블라인드>의 한-중 합작 리메이크 제작을 성사시키고 2016년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와 드라마 <태양의 후예> 방영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wp@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