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바뀐 정권…국토장관 ‘수소차’는 그대로

  • 기사입력 2017-07-17 11:44 |홍성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김현미 장관 ‘투산ix’ 물려받아

도시재생 뉴딜 사업 현장을 찾아 지난 13일 천안 구도심에 들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흰색 스포츠유틸러티차량(SUV)에서 내렸다. 장관의 관용차로 통하는 ‘검은색 세단’이 아니어서 눈길이 갔다. 현대차가 만든 ‘투싼 ix 수소연료전지차(수소차)’였다. 17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정부청사가 있는 세종시 안에서 움직일 때나 인근 도시 출장 땐 수소차를 관용차로 쓰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3일 천안 도시재생 사업지를 둘러보기 위해 수소차인 투산ix에서 내려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회 충전거리(415㎞) 범위 안에 있으면 취임식 때부터 이 차를 탄다. 전임 강호인 장관이 타던 걸 물려받았다. 다른 부처의 장관들도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를 관용차로 쓰지만, 수소차를 활용하는 건 국토부 뿐이다. 

수소차는 수소과 공기 중 산소를 반응시켜 만들어진 전기로 작동한다. 매연이 없고 물만 배출한다. 현재 국내 완성차 업체가 내놓은 수소차는 투싼이 유일하다. 수소차는 충전소가 부족하고, 정부 보조금을 받아도 가격이 비싸 대중화가 쉽지 않다. 김현미 장관 취임 뒤 국토부는 전기ㆍ수소차 고속도로 통행료 50% 할인 등의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홍성원 기자/hong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