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지상갤러리]

  • 기사입력 2017-09-12 11:21 |이한빛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양아치,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not 8Hz, 2017, mixed media, 428×196×126cm,
[사진 남기용 에르메스 재단 제공]
녹색 카펫과 커튼으로 뒤덮인 전시장, 영상이 재생되는 모니터, 소리가 흘러나오는 스피커, 투명한 구슬로 장식한 심벌즈, 전자 키보드와 샹들리에 그리고 새장. 제각각의 오브제가 전시된 이 작품은 양아치(47)작가의 개인전 ‘When Two Galaxies Merge’의 풍경이다. 만날 수 없는 것들이 만나는 순간은 어쩌면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일지 모르겠다. 아뜰리에 에르메스, 11월 22일까지.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