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 아파트값 8ㆍ2대책 이후 첫 상승…송파구, 재건축 업고 ‘반짝’

  • 기사입력 2017-09-14 14:47 |정찬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서울의 아파트값이 8ㆍ2 부동산 대책 이후 처음으로 상승 전환했다. 비강남권의 상승폭이 두드러진 가운데 송파구는 최근 50층 재건축이 허용된 잠실 주공5단지 영향으로 2주 연속 상승했다.

14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값은 11일 기준 지난주 대비 0.01% 상승하며 8ㆍ2 대책 이후 5주 연속 하락세를 멈췄다. 강남권 아파트값은 하락폭이 줄었고, 용산ㆍ영등포ㆍ구로ㆍ금천구 등 비강남권의 오름폭이 커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재건축이 본궤도에 오른 잠실 주공5단지가 강세를 보이며 송파구는 0.09% 올라 지난주(0.03%)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강남구(-0.03%), 강동구(-0.03%), 서초구(-0.01%) 등 강남권은 낙폭이 줄었다.

서울의 아파트값을 견인한 곳은 비강남권이었다. 지난주까지 제자리였던 용산구는 0.04%로 상승 전환했고, 영등포구는 지난주 0.01%에서 0.04%로 상승폭이 커졌다. 서대문구 역시 지난주 보합에서 0.06%로, 종로구는 지난주 0.03%에서 소폭 상승한 0.06%를 기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다주택자들이 의사결정을 추석 이후로 늦춰지는 분위기”라며 “이사철을 맞아 일부 실수요자들이 주택 구매에 나선 영향도 크다”고 분석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경기도는 0.03% 상승, 지방은 0.02% 하락했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분당구(0.16%)와 대구 수성구(0.09%)는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지난주 보합에 머물렀던 과천은 0.02% 하락했다.

한편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1%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사철을 맞아 국지적인 상승세는 여전하지만, 수도권과 지방의 신규 입주물량과 머물기를 택한 수요자가 늘면서 안정세가 이어졌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