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 “방송인가에 의문 있다”NBC 협박

  • 기사입력 2017-10-12 12:01 |김현경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핵전력 10배 증강 가짜뉴스”
야권 “수정헌법 1조침해”반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지상파 방송국 NBC의 방송 인가에 이의를 제기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핵무기의 10배 증강을 희망했다는 NBC의 보도에 ‘위협’으로 맞선 것이다.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야권과 언론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가짜 NBC 뉴스가 내가 미국의 핵무기 ‘10배’ 증강을 원했다는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순전한 소설이고, 내 품위를 떨어뜨리려고 만든 것이다. NBC=CNN!”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런 모든 가짜뉴스가 NBC와 그 네트워크에서 나온다면, 어느 시점에서 그들의 방송 인가(라이선스)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겠는가? 나라를 위해서도 나쁘다!”고 썼다.

뉴욕타임스(NYT),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언론이 쓰고 싶은 것은 무엇이든 쓸 수 있는 방식은 솔직히 역겹다”며 “사람들은 그것을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언론이 보도할 수 있는 것을 제한하는 데 찬성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니다. 다만 언론은 더 정직하게 보도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미국의 핵무기를 증강하길 원하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핵무기를 완벽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에 대해서만 논의했다”며 “그들이 말한 것처럼 핵무기를 10배 증강하는 것은 완전히 불필요하다”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NBC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안보 수뇌부 회의에서 미 핵전력의 10배 증강을 희망해 회의 참석자들을 경악케 했다”고 보도한 직후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미 언론계에서는 대통령이 언론사의 인가 갱신에 직접 관여한 것은 1972년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 당시뿐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언론 전문 변호사 피터 테넌월드는 “이건 닉슨이 말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50년 넘도록 방송국의 인가가 프로그램 때문에 취소된 적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에드워드 마키(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방송 인가권을 가진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를 향해 “대통령의 요구에 저항하라. 언론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톰 우달(뉴멕시코) 의원은 “대통령의 트윗은 권력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여당인 공화당 출신의 언론 이익단체 관계자마저도 “정부관리가 FCC에 인가 취소 압력을 넣는 건 기본권 침해 소지가 있다”고 우려했다.

김현경 기자/pin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