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과방위 국감에 등장한 EMP 충격기 ‘눈길’…“EMP공격 대응 시급”

  • 기사입력 2017-10-12 15:25 |정윤희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우리나라가 북한의 전자기펄스(EMP)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돼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상 국정감사 현장에서는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이 소형 EMP 충격기로 휴대전화를 먹통으로 만드는 시연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EMP 공격은 전기ㆍ전자 기기를 망가뜨릴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강한 전자기파를 발생시켜 기기나 인프라를 파괴하는 것을 뜻한다. 특히, 수백 km 상공에서 핵폭탄을 터뜨리면 순간적으로 엄청난 강도의 전자기파가 발생해 이를 통해 넓은 지역의 전자기기를 파괴할 수도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 오른쪽)이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소형 EMP 충격기를 휴대전화에 대고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송희경 의원실]

송 의원은 “북한이 지난달 3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뒤 핵무기를 이용한 EMP 공격의 위력을 알렸다”며 EMP 공격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심지어 유튜브에서는 EMP 충격기 만드는 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어 직접 만들어봤다”며 “EMP 공격에 휴대전화가 어떻게 되는지 확인해보겠다”며 시연에 나섰다.

송 의원이 손바닥 크기만 한 EMP 충격기를 휴대전화에 대고 작동시키자, 10여초 뒤 화면이 꺼졌다. 그는 EMP 충격기의 출력을 높이면 국감장에 있는 사람들의 휴대전화가 모두 영향을 받으므로, 출력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전쟁 등 비상시에 대통령의 지시를 전달하는 국가지도통신망에 EMP 차폐 시설이 없다”며 “북한의 공격에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 부분에 대해 총괄적으로 계획을 내놓겠다”고 답했다.

yun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