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MB국정원, 윤도현ㆍ김제동 소속사 세무조사 기획

  • 기사입력 2017-10-12 19:5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검찰, 국세청 관계자 조환 조사



[헤럴드경제]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블랙리스트’ 문화ㆍ예술계 인사 소속사의 세무조사를 기획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당시 국세청 관계자를 소환 조사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지난 11일 김연근 전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김 전 청장은 2010년 6월~2011년 6월 국세청 조사국장을 지낸 바 있다. 
2008년 2월 27일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 후 청와대 춘추관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김 전 청장은 소환 조사에서 2011년 서울지방국세청이 국정원의 협조 요청에 따라 가수 윤도현 씨와 방송인 김제동 씨가 소속된 ‘다음기획’을 세무조사할 계획을 수립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 전 청장은 이러한 계획이 실행에 옮겨지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기획은 2009년 한번 세무조사가 이뤄진 터라 2011년 재조사를 하는 것이 무리했기 때문이다.

국정원은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내부조사 결과,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해당 인사 퇴출 작업을 벌였다고 확인한 바 있다. 또 2009년과 2011년에 특정 연예인이 속한 기획사에 대해 세무조사를 유도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