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북한 “최고원칙은 아동보호… 경제 제재 최대 피해자 어린이”

  • 기사입력 2017-10-12 21:21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유엔총회서 주장



[헤럴드경제]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 대사가 “북한은 아동 보호를 최고 원칙으로 삼고 있다”며 “경제 제재의 최대 피해자는 어린이들”이라고 강변했다.

1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자 대사는 지난 11일 유엔총회 제72차 회의 3위원회 회의 연설에서 “아동권리 보호증진을 국가활동의 최고원칙의 하나로 내세우고 제일 좋은 것을 제일 먼저 어린이들에게 돌려주는 것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며 “경제봉쇄와 제재의 최대 피해자는 다름 아닌 어린이들”이라 주장했다.

자 대사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집요하고 악랄한 제재와 봉쇄책동은 아동권리보호사업의 순조로운 발전은 물론 어린이들의 생존에까지 막대한 지장을 주고 있다”며 “극악한 제재로 지금 학생용 교과서와 학습장을 비롯한 교구비품 생산과 지어(심지어) 어린이 영양을 위한 생산부문에까지 엄중한 난관이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도주의 이념과 아동권리협약의 정신에도 위반되는 공화국에 대한 반인륜적이며 비인간적인 온갖 제재는 무조건 즉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