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역대 최고 실적 삼성전자…목표가도 ‘쑥쑥’

  • 기사입력 2017-10-13 11:33 |김나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3분기 영업익 14조5000억 달성
증권사, 목표주가 평균 310만원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실적을 또 경신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잠정실적이 증권사 컨센서스(전망치)를 상회하면서 주가는 여전히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삼성전자는 13일 3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14조50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9.65%, 영업이익은 178.85% 늘어난 것으로, 올 2분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을 한 분기만에 다시 경신했다.

증권가 컨센서스였던 매출 61조8619억원, 영업이익 14조3491억원도 넘어섰다. 잠정치 발표 시에는 사업부별 세부 실적은 발표하지 않는다.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호황과 플렉시블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확산 등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이 큰 수익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반도체가 실적을 견인하고 있고, 우려 했던 IM(IT모바일)사업부가 3조원 초반 정도 추정하고 있는데 괜찮게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4분기 실적은 더 좋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의 4분기 컨센서스는 매출액 67조5267억원, 영업이익은 15조9451억원으로 전년대비 26.62%, 72,92% 증가한 수치다.

이재윤 연구원은 “디스플레이가 3분기 들어 와서 개선되고 있는데다 반도체는 전망치가 4분기 추가 상승 가능할 것으로 보여 15~16조원 후반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가가 많이 올랐지만 시가총액이 350조 정도로 여전히 밸류에이션이 부담되는 수준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목표주가는 지난 9월8일부터 10일까지 19개의 국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이들의 삼성전자 평균 목표가는 312만 3158원이었다.

IBK투자증권이 목표주가를 350만원으로 가장 높게 조정했다. 외국계 증권사인 크레디트스위시도 346만원 목표가를 내놨다. 반면 삼성은 280만원, 대신은 290만원으로 목표가를 보수적으로 설정했다. 올해 3분기와 4분기 실적도 양호할 것으로 예상돼 추가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다만, 삼성전자는 그동안 매번 삼성전자의 주가는 실적 발표 전에 오르고 실적 발표 이후에 부진한 패턴을 반복해왔다. 이에 전문가들은 주가의 단기적 흐름 보다는 올해 4분기 실적과 내년 상반기를 바라봐야 한다는 조언이다.

김나래 기자/ticktoc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