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썰전' 박지원 “내 나이가 어때서?”…유시민 “정치하기 딱 좋은 나이”

  • 기사입력 2017-11-10 00:3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러드경제=이슈섹션]9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전남도지사 출마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박 의원은 “저는 전남도지사 출마 선언하지 않았는데 남들이 다 그러시더라”라며 “부정은 하지 않는데 그렇게 말씀하시면 굉장히 기분이 좋다”라고 흐뭇해했다.

이에 김구라는 “이 나이에 내가 그런 거 하겠냐 하실 법도 한데 굉장히 좋아하시는 거 같다”라고 말하자 박 의원은 “내 나이가 어때서”라고 받아쳤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정치하기 딱 좋은 나이지~”라며 트로트 가사를 개사해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구라는 “갑자기 궁금해졌는데, 박지원 전 대표의 가장 큰 장점은 어떤 것이라고 생각하세요?”라고 유시민, 박형준에게 기습 질문했다.

이에 박형준은 “유연성인 것 같다”며 “정치 경험도 많고 통찰력도 있다. (정치계에서) 장수하는 비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박지원 전 대표를 평가했다. 하지만 유시민은 “난 잘 모르겠다”고 평가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유시민은 박지원 전 대표가 유시민, 박형준에게 보냈던 정치 러브콜에 대해 “우리 둘의 영입 제안은 맥락이 다른데, (박형준은) 탐이 나서 투망했던 거고, 나는 사고를 더 못 치게 하려고 투망한 것 같다”고 짐작했다.

그러자 박지원 전 대표는 “(유시민을) 우리 당 안에다 불러 놓고 입을 봉하게 하려는 전략이었다”고 과거 러브콜을 제안했던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