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죽음으로 용서 빈 노무현”…김성태 의원 발언 논란

  • 기사입력 2017-12-06 09:05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김성태 의원이 친박계를 겨냥해 “한국당은 작고하신 노무현 대통령에게 배워야 한다. 죽음으로 용서를 빌었다”라는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김성태 의원은 지난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살아야 한다! 보수대전환 자유한국당 시국토크 콘서트’에서 “문재인 정권의 혹독한 탄압과 정치보복으로부터 당을 지켜내겠다”며 “미운털 제대로 박힌 국민들 마음 되돌릴 수 있도록 무거운 짐을 어깨에 짊어지고 가겠다”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국 토크쇼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 때 역할한 분 중 책임지겠다 하는 분들이 없다’는 패널의 질문에 “자유한국당은 작고하신 노무현 대통령에게 배워야 한다, 죽음으로 용서를 빌었다”라며 “측근과 핵심은 폐족임을 스스로 인정하고 폐족 선언을 하고 하방했다, 자유한국당의 위기는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이 반성 없는 혁신을 얘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친박계’를 향해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는 또 원내대표 선거가 계파대결로 번진 것을 의식한 듯 “친박에 진박에 진골, 성골 찾다가 박 잔치가 하다가 쪽박 찬 게 불과 엊그제”라며 “쪽박 찬 집구석이 야당이 됐으면 과거는 털어내고 문재인 정권 포퓰리즘에 맞서야 하는데 집안싸움에만 몰두하는 일부 인식이 제일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제대로 된 야당 역할을 못하니 문재인 정권의 일방통행에도 제동이 걸리지 않는다, 보수의 위기라고 하는데 사실 자유한국당의 위기”라고 진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