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도로표지판, 알기 쉽게 바뀐다

  • 기사입력 2017-12-07 11:00 |정찬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국토부, 내년 말까지 개선방안 마련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도로표지판이 더 알기 쉽게 바뀐다. 글자를 키워 판독성을 높이고, 복잡한 영문 표기는 통일된다.

국토교통부는 안전한 도로 안내를 위해 이용자의 개선 요구를 반영한 ‘도로표지 개선방안’을 내년 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현행 도로명 표지. [자료=국토부]

이용자 중심의 도로표지 개선 연구용역에는 고령자 등 운전자의 행동특성을 고려해 글자 크기를 재설정하는 규격 개선안이 포함됐다. 지금까지 명확히 정해지지 않았던 영문표기방법도 기준이 마련된다.

고속도로에 제각각이던 문화재ㆍ세계문화유산 표기는 관광지 현황을 조사ㆍ분석하고 선진국 사례를 참고해 개선 범위를 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내ㆍ외국인을 상대로 문화재를 홍보할 방안도 모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구용역 과정에서 국민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내년 말까지 개선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