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대를 이은 소방관 가족, 아들 순직하자 2억 기부

  • 기사입력 2018-01-02 10: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랑의열매, 새해 첫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둘 다 훈장 받은 모범 소방관 가족
소방관 선배 부친-순직 아들 동시가입 뭉클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소방관 후배이자 사랑하는 내 아들은 먼저 순직했지만, 나눔과 헌신을 함께합니다.”

은퇴한 소방관 아버지가 인명구조 중 순직한 소방관 아들과 함께 2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허동수)의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에 올해 첫 1,2호 회원으로 가입했다.

아버지가 와들 동시 회원은 처음이고, 순직한 소방관과 유족이 동시에 거액기부대열에 합류한 것도 처음이다.

인명구조에 기여한 공로로 모두 훈장을 받은 가족들이 한꺼번에 아너회원이 된 것도 당연히 처음이다.

전직 소방관 강상주씨

전직 소방관 강상주(63ㆍ2014년 퇴직)씨는 이날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을 방문해 허동수 공동모금회장에게 본인과 아들 고(故) 강기봉(2016년 순직ㆍ당시 29세)씨 이름으로 기부금을 전달하고 아너 회원이 됐다.

부자(父子)의 이름으로 기부된 성금은 각각 1억 원씩 모두 2억 원이다. 성금은 저소득층 청소년의 교육 자립과 주거환경개선 등에 지원된다.

아버지 강상주 씨는 31년간 제주도에서 소방관으로 재직해왔으며 지난 2014년 6월 정년퇴직했다. 근무 중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힘쓴 공로로 녹조근정훈장(연도)를 받을 만큼 모범적인 소방관으로 인정받았다. 

강상주씨 아들이자 후배 소방관으로 인명구조 중 순직한 강기봉씨

아들 故 강기봉 소방교는 울산 온산소방서 소속 119 대원으로 근무하던 중, 2016년 10월 태풍 차바 당시 집중호우로 불어난 강물에 고립돼있는 주민들을 구조하던 중 순직했다. 순직 당시 29세 미혼이었으며, 순직 후 1계급 특진 및 대한민국 옥조근정훈장이 추서됐다.

대학에서 간호학을 공부한 후 아버지의 뒤를 이어 2015년 4월 울산광역시 구급대원으로 채용된 후, 수많은 구급현장에서 인명구조 활동을 수행했으며 온산소방서 체력 최강팀에 선발되는 등 매사에 적극적인 소방관이었다.

강상주 씨는 “119대원으로서 자신의 본분을 다하다가 떠난 아들을 기리는 방법을 찾던 중 가족과 상의를 통해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했다”며 “처음에는 아들의 이름으로만 기부할까 생각했지만 이웃을 위해 헌신한 아들과 뜻을 같이 하고자 나란히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허동수 공동모금회장은 “이웃과 국가를 위한 헌신적인 삶을 실천하신 강상주 회원과 아들 강기봉 회원님의 모습은 우리 사회의 진정한 귀감”이라며 “아너 소사이어티도 사회 곳곳을 밝게 비추는 희망의 등불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