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락
  • ‘윤식당2’ 정유미, 보조셰프 넘어 주방의 ‘컨트롤타워’로 성장

  • 기사입력 2018-01-13 14: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윤식당2’ 정유미가 보조셰프를 넘어 주방의 컨트롤타워로 거듭났다.

지난 12일 방송 된 tvN 예능 ‘윤식당2’에서는 잘 키운 과장 하나, 열 상무 못지 않은 요리 실력을 발휘하는 정유미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회장님이자 오너 셰프인 윤여정의 눈과 손이 되어 주방을 완벽하게 컨트롤하는 정유미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보조셰프의 면모를 드러내 재미를 이끌어냈다.

정유미의 인간적이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고스란히 드러난 한 회였다. 정유미는 손님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느라 잠시 회장님이 자리를 비운 사이 이서진의 유혹에 넘어가 대왕 김치전 조리에 나섰다. 그러다 생각보다 커져버린 김치전과 손님의 새로운 주문, 갑작스런 회장님의 등장까지 예상치 못한 상황들이 연속되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야식을 부르는 폭풍 먹방도 빼놓을 수 없다. 정유미는 고된 첫 날 장사를 마치고 만들어 먹은 잔치국수부터 신메뉴 추가를 위해 연습한 잡채까지 연신 “맛있어.”를 외치며 맛깔스러운 먹방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윤식당2’에 없어서는 안 될 완벽한 주방 컨트롤러로 거듭난 정유미의 활약이 더욱 돋보였다. 이튿날 아침 일찍 일어나 말없이 빨아 놓았던 테이블보와 앞치마 등을 가지런히 접어 챙기고, 출근길에도 냄비를 품에 꼭 안고 걸어 가는 정유미의 모습은 똑 소리 나는 프로 살림꾼다웠다. 



그녀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갑작스레 밀려드는 손님과 쏟아지는 주문에 회장님이 긴장하자 정유미는 가장 최적의 동선을 안내했고, 그녀의 눈과 손이 되어 주방을 완벽하게 컨트롤해 나갔다. 또한 노련한 눈썰미로 준비가 덜 된 재료의 체크와 우선 진행되어야 하는 요리들의 순서까지 단숨에 척척 정리해내 듬직한 윤식당 중심축의 면모를 선보였다.

특히 회장님의 무한 신뢰를 한 몸에 받으며 막내에서 과장으로 초고속 승진한 정유미의 일취월장한 요리 실력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잡채에 사용할 지단을 만들어야 되는 상황에서 처음에는 잔뜩 얼어붙은 모습을 보였던 정유미는 이내 단번에 깔끔하게 지단을 성공시켰다. 뒤이어 보조셰프에서 1년만에 단독 프라이팬을 잡게 된 정유미는 손님에게 나갈 자신의 첫 요리 김치전을 완벽하게 완성시켰다. 그 과정에서 회장님과 나란히 프라이팬을 잡고 불 앞에 선 정유미는 당당하게 윤식당의 ‘투톱 셰프 시대’를 열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들을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wp@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