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김백준ㆍ김희중ㆍ김진모 줄줄이 소환…검찰, MB 직접 겨냥할까

  • 기사입력 2018-01-13 1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3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다. 

같은 혐의로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12~13일 이틀에 걸쳐 밤샘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칼 끝이 이 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사진=연합뉴스

13일 검찰에 따르면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은 이날 오후 2시10분부터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김 전 기획관은 MB정부 때 청와대에 있으면서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를 받고 있다.

김 전 총무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재정 관리를 전담했다. 2008년부터 청와대에 근무하다 2012년 개인비리 혐의로 물러났다. 검찰은 김 전 총무기획관에게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용처를 집중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12일)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관련 혐의를 캐물었다. 두 사람은 검찰이 제시한 혐의 중 일부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MB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을 규명하는 검찰 수사에도 탄력을 받고 있다.

관심은 이 전 대통령으로 쏠린다. 특활비 상납에 이 전 대통령이 개입했거나 관여했는지가 관건이다. 검찰은 김 전 총무기획관 등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검찰의 칼 끝이 이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ip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