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시간표 나오는 국민의당ㆍ바른정당 통합

  • 기사입력 2018-01-14 21: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다음주 공동선언, 다음달 4일 전당대회, 2월 중 통합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 시간표가 형태를 갖춰가기 시작했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파가 합심해 속도전으로 합당을 이끄는 모양새다.

국민의당 통합파는 전당대회의 무조건 추진을 위해 15일 당무위원회를 연다. 친안계(친안철수계)로 구성된 국민의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14일 2차회의에서 전당대회 의장이 직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을 경우 전당대회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규정을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내용은 당무위에 건의할 예정이다. 통합 반대파로 전당대회 의장인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다.

[사진설명=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당 잔류를 선언한 이학재 의원의 발언을 듣고 박수 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전준위는 또 당무위에 전대 투표권을 가진 대표당원 중 소집 통지가 불가능하거나 사임 의사를 밝힌 자들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에 대해서도 당규를 정비해달라고 요청했다. ‘대표당원 2분의 1’로 규정된 의결정족수를 이번 전대에서 충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나온 전략이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안 대표와 함께 통합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두 대표는 다음주 내에 통합선언을 할 예정이다. 선언은 기자회견 방식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유 대표는 앞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탈당선언을 하기 전까지는 “통합 최종결심이 서지 않았다”며 유보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김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탈당을 결정하고 이학재 바른정당 의원이 잔류를 결정하자, 통합에 대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유 대표가 해당 결심을 지난 의원총회에서 했다고 전했다.

유 대표가 내주 공동선언을 추진하는 이유는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 안 대표의 승리를 돕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가 정치적 결단을 내린 만큼 해당 전당대회에서 반대파를 압살하지 못 하면 합당 논의가 표류하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무조건 통합’ 스탠스는 분당을 중재하려던 중재파에게도 일종의 선고가 된다. 정치적 배수진을 치는 셈이기 때문이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앞서 “전당대회가 열리면,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양당은 4일 전당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앞서 밝혔던 2월 중 통합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당장 2월 13일부터 시, 도지사와 교육감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공직자 등 입후보 제한을 받는 자는 3월 15일 전에 사직해야 하기 때문에 2월은 결심의 달이다. 때문에 중도신당도 2월에 통합을 마쳐야 지방선거 일정을 편안하게 진행할 수 있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