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aT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 채소를 김처럼…日, 못난이 농작물의 무한변신

  • 기사입력 2018-02-12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명 ‘못난이 농산물’의 활용에 대한 움직임이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판매되지 못하는 규격 외 채소를 활용한 ‘시트(sheet)채소’가 개발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최근 일본 규슈지방에 있는 나가사키현의 한 기업에서 신선 채소를 김처럼 시트(sheet)형으로 만든 새로운 스타일 식품 “베지트(ベジ?ト)” 개발에 성공했다.

시트채소는 버려진 채소를 활용하려는 한 개발자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효소 분해 기술을 통해 김처럼 바삭바삭하면서도 입에 넣으면 부드러워지는 식품이다. 딱딱한 채소를 씹기 어려운 노령자나 어린이를 위한 식품에도 적합하다. 


시트채소는 김처럼 초밥이나 삼각김밥을 만들 때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다른 채소를 넣어서 말면 한 손으로 먹을 수 있는 멋스러운 샐러드가 된다. 2017년 12월부터는 미슐랭 인증을 받은 프랑스와 이탈리아 레스토랑에 납품을 개시했다. 다양한 모양으로 잘라 장식으로 사용하거나 치즈나 초콜릿을 넣어 새로운 메뉴에 활용된다. 대형 마트나 편의점에서도 이미 베지트를 사용한 상품 개발을 하고 있으며 곧 본격적인 판매도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대량 생산이 가능한 베지트는 당근과 무 시트로 한정되지만 올해 봄까지는 토마토, 호박, 파프리카, 바질, 매실, 레몬도 판매할 예정이다.

시트채소는 최근 일본에서 붐이 일고 있는 당질제한 다이어트나 글루텐프리 트렌드에 적합하기 때문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통기한을 뜻하는 일본의 상미기한이 1년으로, 상온보존이 가능하기 때문에 채소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보존식품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aT관계자는 “맛뿐 아니라 눈으로도 즐길 수 있는 음식장식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므로 베지트처럼 활용도가 높은 식재료의 수요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육성연 기자/gorgeous@

[도움말=타카하시 마사미 aT도쿄지사]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