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후폭풍] “정상화 방안 제출도 않고 일방적인 공장 폐쇄라니…” 産銀 “현금인출기 안돼”

  • 기사입력 2018-02-13 11: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M의 ‘한국 길들이기’ 전략…‘호구될 수 없다’ 경계론

미국 제네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 공장을 오는 5월말까지 폐쇄키로 하면서 2대 주주인 산업은행(지분율 17.02%)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GM 측은 최근 잇달아 정부 측 인사, 한국GM의 2대 주주인 산업은행 관계자와 만나 유상증자 참여 등 재정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금융위원회 등 정부 관계자들은 군산공장 폐쇄 소식에 부산하게 움직였다. GM 측의 속내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파악하는 게 급선무라는 판단에서다. ‘한국 철수’ 카드로 30만명의 한국GM 근로자를 볼모 삼아 더 많은 지원을 이끌어내려는 GM측에 더 이상 끌려다닐 순 없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특히 산은 쪽은 GM 측으로부터 한국GM 정상화 관련한 어떤 로드맵도 듣지 못한 점을 들어 추가 지원에 관한 한 ‘현금자판기’가 될 수 없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한국GM 측은 군산공장 폐쇄방침이 자구 노력의 일환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계약직을 포함해 직원 약 2000명의 구조조정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GM 측의 이날 조치는 한국 정부가 자금지원 논의에 앞서 한국GM 현황과 재무구조 개선 계획 등을 먼저 살펴야 한다고 따진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GM본사는 ▷한국GM에 부품을 비싸게 넘기고 한국GM이 만든 완성차 등을 싸게 받아 해외 시장에 팔았다는 의혹과 ▷한국GM을 상대로 연 4.8~5.3%의 비싼 이자를 물리고 3조4000억원에 가까운 돈을 빌려줘 ‘이자놀이’를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이날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와 산은이 자금지원에 나서지 않을 경우 추가 공장 폐쇄나 한국 시장 철수 등 초강경 조치를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한국GM을 글로벌 파트너로서 대우한 게 아니라 GM 본사 경영의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라는 분위기가 정부와 산은에서 감지되자 정면대응으로 나선 모습이다. 산은도 이 같은 의도를 읽은 모습이다.

산은의 한 관계자는 “저쪽(미국 GM)이 돈을 달라고 하면 우리가 줘야 하나”라며 “기본적으로 ‘이 회사를 우리가 꾸려 가려고 하면 얼마가 든다’, ‘어느 정도 자금을 낼테니 산은은 어느 정도 지원해달라’ 등 이런 게 수순인데 구체적인 정상화 방안도 받지 못한채 뭔가를 결정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GM 측이 그동안 한국GM에 대한 경영정보를 제공하지 않아 신뢰가 쌓여있지 않다는 점이 읽힌다.

또 다른 관계자는 “GM차를 사겠다는 한국인이 얼마나 되는가. 이런 이미지라면 한국에서 생존할 수 없다”며 “3조원을 넣으면 이 회사가 살아난다는 보장이 있나. 이런 게(생존 가능 여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ㆍ금융계 일각에선 미국 GM이 그동안 호주 등 글로벌 시장에서 철수한 전례 등을 감안할 때 정부가 무조건적으로 GM의 요구를 들어주진 않을 거란 관측을 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최선의 답을 찾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성원ㆍ문영규 기자/hong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