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롯데免, 인천공항 T1 사업권 반납…주류ㆍ담배 매장만 유지

  • 기사입력 2018-02-13 14: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드 배치 이후 임대료 부담 커져
- 직영사원 전원 근무지 재배치
- “이후 시내면세점 경쟁력 강화, 해외사업 확대에 주력”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권 중 일부 반납을 결정했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공사에 철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접수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4개 사업권 중 주류ㆍ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하고 탑승동 등 나머지 3개 사업권(DF1ㆍDF5ㆍDF8)을 반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롯데면세점은 3월 중 인천공항공사로부터 해지 승인을 받으면 120일 간 연장영업 후 철수하게 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주류ㆍ담배 매장은 적자에도 불구하고 계속 운영하기로 했다”며 “인천공항공사의 피해와 공항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했다.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권 중 일부 반납을 결정했다. 사진은 인천공항 롯데면세점. [사진=연합뉴스]

롯데면세점은 지난 2001년 인천공항 면세점 1기 사업부터 한 차례도 빠짐없이 면세점을 운영해 왔다. 1기 사업 기간(2001년2월~2008년1월) 중 4845억원, 2기 사업 기간(2008년2월~2015년8월) 중 2조6억원 등의 임대료를 납부해왔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015년 3월 진행된 3기 사업 입찰 당시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에 맞춰 임대료를 산정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충격으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절반가량 감소하면서 매출이 급격히 감소했다.

면세 업계의 경쟁도 심화됐다. 3기 사업 시작 이후 신규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 정책에 따라 서울 시내면세점 4곳이 추가됐다. 올 연말에는 3곳의 시내 면세점 추가 오픈이 예정돼 있다.

특허수수료 증가폭이 커진 것도 롯데면세점에게 부담이 됐다.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은 2016년부터 2년간 2000억원 가량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할 경우 사업기간 동안 1조4000억원 가량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제1터미널 매장에 근무하고 있는 100여명의 직영사원들을 본인 희망 근무지를 고려해 제2터미널과 서울 시내점 등으로 모두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롯데면세점은 3월 중 직원 간담회를 실시하고, 5월 중에는 인력 배치계획을 최종적으로 수립할 예정이다. 더불어 판촉사원들은 향후 차기사업자와의 협의를 통해 차질 없는 인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오픈한 다낭공항점이 영업 첫 해부터 흑자가 예상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중에는 베트남 2호점인 나트랑공항점이 오픈한다. 동시에 베트남 주요도시인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에 대대적 투자를 진행하고 시내 면세점을 추가 오픈해 베트남 면세점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dod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