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강다니엘 측 “육지담과 과거 친분…루머 강경대응하겠다”

  • 기사입력 2018-02-14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신드롬을 일으킬 정도로 인기의 중심에 있는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이 14일 뜬금없는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워너원 소속사 측은 루머라고 일축하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혀 눈길을 끈다.

[사진=워너원 인스타그램 캡처]

열애설의 발단은 13일 여성 래퍼 육지담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었다. 그는 SNS에 한 누리꾼이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쓴 팩션 ‘강다니엘 빙의 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이야기 속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암시했다. ‘빙의 글’이란 좋아하는 스타를 대상으로 쓴 픽션을 말한다. 

이어 “스토킹 불법 아니냐”며 “어이가 없다. 우리 얘기라서 다 봤다”고 적은 글이 온라인상에서 이슈가 되며 하루종일 검색어 상위에 계속 머물렀다.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캡처]

이 같은 글에 대해 워너원의 팬들을 중심으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육지담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어 또다시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며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올려 논란을 키웠다.

또 육지담의 동료 래퍼 캐스퍼가 자신의 SNS에 자기가 육지담과 강다니엘을 만나게 해줬다고 밝히며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다가 강다니엘이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하면서 감정을 정리했다”는 글을 올리며 두 사람이 과거 만났다고 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이에 대해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오후 공식 입장을 통해 “육지담과는 과거 친분이 있던 사이일 뿐”이라며 “인터넷상에서 퍼지고 있는 강다니엘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육지담은 평소에도 SNS 등을 통해 가수들과 남다른 친분을 맺고 있음을 보여줘 눈길을 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