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토일반
  • 고속도로 고의사고 막은 의인, 현대차 벨로스터 받는다

  • 기사입력 2018-05-15 09: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현대차 “차량 수리 도움 거절하는 모습에 ‘감동’…신차 선물키로”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멈춰 세우기 위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의인(義人)에게 현대자동차가 벨로스터를 선물한다.

현대차는 고속도로 대형참사를 막은 선행의 주인공인 한영탁(46ㆍ크레인기사) 씨에게 2000만원 상당의 신형 벨로스터를 지급키로 했다.


앞서 한 씨는 지난 12일 오전 11시30분께 화성시 제2서해안고속도로 평택 기점 12.5㎞ 지점에서 A씨(54)가 몰던 코란도 스포츠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에도 멈추지 않고 1.5㎞를 더 전진하자 A씨의 차량을 세우기 위해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으로 A씨의 차량을 앞질러 고의 교통사고를 냈다.

한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경적을 울렸는데도 앞에 가던 코란도 승용차가 멈추질 않았다”며 “옆을 지나치며 살펴보니 운전자가 운전석 옆 팔걸이 쪽으로 쓰러져 있어 다급한 상황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평소 지병을 앓던 A씨는 사고 전날 과로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잠시 의식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씨의 소식이 알려지자 투스카니 생산업체인 현대차는 한 씨에게 차량 수리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 씨는 그러나 “크게 망가진 상태가 아니라 괜찮다”고 거절했고, 이에 현대차는 아예 올해 출시된 신형 벨로스터를 지급하기로 했다.

한 씨의 투스카니는 뒤쪽 범퍼가 약간 찌그러지고 비상 깜빡이 등이 깨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는“좋은 일을 하다가 의인의 차량이 파손된 사실을 접하고 최초에는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로 했다”며 “경미한 파손이라며 도움을 거절하는 모습에 또 감동받아 회사차원에서 새차를 지급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이번 사고가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이 계속 진행 중인 상황에서 해당 차량을 멈추기 위해 고의로 낸 것”이라며 사고를 낸 경위 등을 고려해 이번 사고를 내사 종결할 계획이다.

r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