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신문協 “네이버 진정성 없어, 아웃링크 법제화를”

  • 기사입력 2018-05-16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신문협회가 가짜뉴스·댓글 등을 통한 여론 조작을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 포털 뉴스 서비스의 아웃링크를 법률로 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문협회는 15일 성명을 통해, 드루킹의 여론 조작 사건을 계기로 네이버가 지난 9일 내놓은 개편 방안은 “비판여론을 일시적으로 무마하려는 시도로 진정성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아웃링크의 법제화를 주장했다.

네이버는 당시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검색어를 없애고 뉴스 편집에서도 손을 떼는 대신 뉴스를 네이버 화면에서 그대로 보는 인링크 방식은 일단 유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아웃링크는 일괄적으로 적용하기는 어렵고 언론사와의 개별협상을 통해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안을 내놓아 아웃링크 전환 의지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비판을 받았다.

신문협회는 네이버가 “‘아웃링크의 경우 뉴스 전재료은 없다’는 협박성 방안까지 내놓았다”며, “이는 논점을 흩트리고 시간을 끌어 미디어의 통일된 목소리를 와해시키려는 속셈으로 읽힌다”고 지적했다.

신문협회는 카카오가 10일 밝힌 ‘현행 인링크 및 실시간 검색어 방식 유지’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제2, 제3의 드루킹 사건과 같은 여론 조작의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며, 모든 포털 뉴스의 아웃링크 법제화만이 근본적인 해결이라고 주장했다.

신문협회는 아웃링크의 이점으로 “여론조작 방지는 물론, 네이버와 카카오가 양분하고 있는 뉴스 시장 체제에서도 벗어나면 여론다양성을 높일 수 있다”며, “미디어간 경쟁도 노출 경쟁이 아니라 심층, 기획, 탐사보도 등 콘텐츠 경쟁으로의 이동이 가능해지고, 독자 특성별 맞춤뉴스 등 차별화되고 고도화된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