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하태경에 신경 끄라던 김부선 “용서 구한다”

  • 기사입력 2018-06-18 06: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김부선은 17일 SNS에 “하태경 의원 개인을 겨냥해 기사를 링크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기사를 보는 게 좀 불편했다”며 “이 일로 상처받으셨다면 하 의원께 용서를 구한다”고 적었다.

앞서 김부선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부선 모금운동에 동참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자한당 바미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 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고 썼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하겠습니다”라며 “아파트 투명관리 요청할 때는 모른 척하더니…T.T”라고 올렸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이상 직접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씨로부터 앞으로는 정치인은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하 의원은 전날(16일) 페이스북에서 “위선, 협박과 싸우는 김씨를 위한 모금운동. 저도 동참하겠다”며 “더 많은 분들의 참여를 독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