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가 고공행진…美 전시 비축유 방출 검토

  • 기사입력 2018-07-14 1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재 비축유 660억 배럴 규모

비축유는 “최후의 수단” 의견 강해



[헤럴드경제]미국의 이란 제재가 부활한 후 국제유가가 급등하자 미국 정부가 전시 등 긴급 상황에 대처하려고 비축한 전략비축유(SPR) 방출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부와 서방국들이 향후 유가의 추가 상승에 대비해 비축유를 푸는 방안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등 산유국에 증산을 요구하는 한편으로 자국의 비축유를 감축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1973년 아랍의 석유수출 중단 조치로 1차 석유파동이 일어난 것을 계기로 전략비축유 제도를 도입했다. 현지 비축된 원유는 660억 배럴 규모에 달한다.

앞서 미국은 1991년 걸프전 발발과 2015년 초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인한 멕시코만 유전의 생산 중단, 2011년 리비아의 생산 차질을 이유로 3차례에 걸쳐 비축유를 긴급히 방출한 전례가 있다.

미국 정부가 이례적으로 전략비축유 방출 안을 검토하고 나선 것은 이란 핵 …합의 파기로 이란 원유 금수 조치가 다시 발동되면서 국제유가가 최근 들어 매우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사우디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석유 수출국들은 지난달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하루 100만 배럴의 원유 증산에 합의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실제 이들 산유국의 증산 여력이 하루 60만 배럴 수준에 그쳐 이란산 원유 수출이 끊어지면서 생길 공백을 모두 메우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다만 현재 미국 정부의 검토는 초기 단계로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도 상당한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소식통은 향후 유가가 추가로 10% 이상 오르는 사태가 닥칠 때에야 미국의 전략비축유 방출이 진지하게 검토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아직은 비축유 방출을 ‘최후의 수단’으로 보는 기류가 강하다는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미국 석유수송기차[로이터연합뉴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