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 비정규직 사상 최고…취업자 증가분의 절반

  • 기사입력 2018-07-14 14: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피고용자 중 정규직 비율 38.2%

고령층 노동자수 증가가 원인



[헤럴드경제]일본이 경기 호황으로 일자리가 늘었지만 취업자의 절반 이상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 등 일본언론은 비정규직 노동자가 2100만명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14일 보도했다.

일본 총무성이 전날 발표한 ‘2017년 취업구조기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10월 1일 기준 ‘일하는 사람’(취업 근로자)의 수는 6621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2년을 기준으로 한 직전 조사 때보다 179만명 증가한 것이다.

일손 부족과 경기 호황으로 취업자가 늘어난 것이지만, 취업자 증가분의 절반 이상은 상대적으로 일자리의 질이 낮은 비정규직으로 채워졌다.
  

2017년 유기 계약직이나 파견사원 등 비정규직 노동자의 수는 2133만명으로 1979년 이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많았다.

이는 2012년보다 90만명 늘어난 것으로, 전체 취업 노동자 증가분의 50.3%를 차지했다. 임원을 제외한 피고용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율은 38.2%나 됐다.

비정규직 중에서는 시간제 근로자나 아르바이트 종사자가 1472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계약직 사원은 303만명, 파견노동자는 142만명이었다.

비정규직 노동자가 늘어난 것은 퇴직 후 재취업을 하는 고령층 노동자수 증가가 중요한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베이비붐 세대인 ‘단카이(團塊) 세대’(1947~49년 출생자)가 정년퇴직 후 유기 계약직이나 파견직 등으로 재취업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한 비정규직 취업시장이 형성된 것이다.

실제로 60세 이상 고령 취업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2년보다 1.3%포인트 증가했지만, 15~34세의 젊은층에서는 같은 비율이 2.4%포인트 감소했다.

한편 취업자 증가와 함께 일본 사회의 고질병인 여성의 ‘경력단절’ 문제는 과거보다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15~64세 여성의 취업률은 2012년보다 5.4%포인트나 올라 사상 최고인 68.5%를 기록했다. 25~39세 여성의 경우 취업률이 5.9%포인트 상승한 75.7%였다.

20대 초반 취업 후 결혼과 육아 등으로 근로 현장을 떠난 다음 40대에 접어든 뒤에야 다시 취업하는 여성이 늘어나는 여성 취업률의 ‘M자 곡선’이 과거보다 완만해진 것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인재난에 힘들어하던 기업들이 여성 근로자의 확보에 힘을 쓰고 있다”며 “전보다 육아 중인 여성들도 취업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