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가오갤’ 감독 제임스 건, 소아성애 발언 논란으로 퇴출

  • 기사입력 2018-07-21 16: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블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감독 제임스 건. 사진제공=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마블 영화의 인기 시리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만든 제임스 건 감독이 과거 불순한 발언 때문에 퇴출당했다.

20일(현지시간) 월트디즈니컴퍼니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1, 2편을 연출한 제임스 건 감독을 해고했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디즈니는 이날 성명서에서 “제임스 건의 트위터 피드에서 발견된 글과 태도는 우리 스튜디오의 가치와 맞지 않는다. 우리는 제임스 건과의 비즈니스 관계를 끝내기로 했다”고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편에서 제임스 건 감독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제임스 건은 순순히 받아들인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내가 한 말들은 약 10년 전 했던 것들이다. 당시에 도발적으로 보이기 위한 것이었는데 완전히 실패했다”면서 치명적인 실언이 있었음을 직접 고백했다. 그는 “그날 발언은 재미없으며 극도로 무감각한 것들로 많은 나날동안 후회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얼마나 흘렀느냐에 관계없이 난 오늘 이뤄진 비즈니스적인 결정을 이해하고 받아들인다. 몇년이 지나도 내가 당시 행한 것들에 스스로 책임을 질 것”이라며 해고당한 데 이의를 달지 않았다.

앞서 제임스 건은 과거 작성했던 SNS 발언으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어떤 디즈니 캐릭터에게 성폭행 당하면 최악일지 궁금하다. 아마 구피일 것’, ‘웃음은 최고의 약이다. 그것이 내가 에이즈 환자를 보고 웃는 이유다’, ‘성폭행을 당해서 가장 좋은 점은 성폭행을 안 당하는 게 좋은 거구나를 알게 되는 것’ 등의 글들이 그것이다.

또한 제임스 건은 아이들과 관련해 금기시되는 성적 발언까지 했고, 해당 발언은 소아성애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