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공유 오피스 ‘위워크’ ‘고기 없는 회사’ 선언

  • 기사입력 2018-07-25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적인 공유 오피스 서비스 기업인 위워크(WeWork)가 ‘고기 없는(Meat-free) 회사’로 거듭납니다.

최근 워싱턴포스트를 비롯한 외국 매체들은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위워크(WeWork)가 사내에서 육류를 ‘퇴출’하는 새 정책을 도입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위워크는 지난주 임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새로운 정책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여기에는 ▷고기가 포함된 음식에 예산을 지출하는 것을 금지하고 ▷위워크의 공식 행사에서 육류 메뉴를 없앤다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위워크는 애덤 뉴먼(Adam Neumann)과 미구엘 맥켈비(Miguel McKelvey)가 2010년 뉴욕에 세운 공유경제 기업입니다. 스타트업으로 출발했지만 8년만에 세계 76개 도시로 진출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몸집을 불렸습니다. 지난 2016년 8월엔 국내에도 진출했습니다.

위워크는 ‘환경에 돌아가는 부담을 덜어내자’는 취지에서 정책적으로 ‘미트 프리(Meat-free)’를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정책은 뉴욕 본사는 물론, 세계 각지의 위워크에도 적용됩니다.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문화경영자(CCOㆍChief Culture Officer)인 미구엘 맥캘비는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 “연구에 따르면 환경에 주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개개인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큰 일은 고기를 피하는 일”이라고 적었습니다. 위워크는 고기를 ‘퇴출’하는 새 정책을 시행하면, 오는 2023년께엔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4억4500만파운드(약 20만1000t) 가량 줄일 수 있다고 예측합니다.

일각에선 “회사가 채식을 강요한다”는 비판을 던집니다. 하지만 위워크 측은 “회사가 직원들의 식생활을 강제하려는 의도가 아니다”고 설명합니다. 인간의 육류 소비가 환경에 부담을 준다는 사실을 ‘자각’하자는 일종의 캠페인성 정책에 가깝다는 겁니다.

새 정책이 시행되더라도 위워크 직원들이 개인적으로 외부에서 고기를 먹거나 집에서 음식을 자유롭게 준비해 오는 건 허용됩니다. 위워크에 입주한 멤버들이 고기가 들어간 음식을 가져와 자유롭게 먹을 수 있습니다.

다만 위워크의 사내 친환경 정책은 ‘육류 퇴출’에서 그치질 않습니다. 앞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를 바이오플라스틱(생분해성) 용기로 바꾸고 ▷직원들이 물병을 지참하도록 하는 정책 등을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입니다.

박준규 기자/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