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수입차
  • “아우디 A3를 2400만원에?”…40% 파격 할인에 ‘문의 빗발’

  • 기사입력 2018-07-26 11: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5년형 아우디 A3 세단 모델 사진 [제공=아우디]

- 총 3000여대 전국 딜러들에 분배…아우디코리아 “정식 판매 곧 개시”
- 가계약 하려는 고객들로 전시장 북새통…“색상 한정, 리스로만 판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아우디의 준중형 세단 A3가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가히 ‘아우디 A3 대란’이라 부를 만하다.

이같은 대폭 할인 소식이 전해진 지난 25일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는 ‘아우디 A3’가 종일 실시간검색어 1위를 오르내렸다.

아우디코리아 전시장에도 가계약을 하려는 고객들, 구매를 문의하는 고객들로 종일 혼란스러운 모습이었다.

26일 아우디코리아는 2018년형 신형 A3 차량 3000여대를 약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상가격 기준 A3 40 TFSI 모델은 3950만원, A3 40 TFSI 프리미엄은 4350만원으로 알려져있다. 40%의 할인이 적용될 경우 각각 2370만원, 2610만원에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이번에 아우디코리아가 판매하는 A3는 전량 가솔린 세단 모델로, 일부 딜러들은 리스를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다며 계약을 받고 있다.

‘임직원용 차량이다’ 등 온라인상에서 제기된 각종 억측에 대해 아우디코리아 측은 “모두 사실 무근이다. 일반 고객에게 판매하는 2018년형 신형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맞다”며 “리스 등 할부금융으로 판매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판매 조건과 딜러사별 물량 분배 등은 국내 인증이 끝나는 1~2주 내 확정될 전망이다.

아우디 측이 재고 물량도 아닌 신형 A3를 이처럼 대폭 할인해 팔기로 한 것은 저공해 차량 의무 판매 비율을 맞추기 위함이다.

지난 2013년 제정된 수도권대기환경개선 특별법은 연간 4500대 이상을 판매하는 완성차 브랜드에 친환경 자동차(순수전기차·하이브리드차·저공해차)를 연간 판매량의 9.5% 비율 이상 의무판매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아우디코리아가 이렇게 의무 판매해야 하는 친환경 차량은 3000여대로, A3는 아우디의 국내 판매 차량 중 유일한 저공해 차량 인증 모델이다.

A3 모델의 과거 연간 판매량은 70여대에 불과할 만큼 큰 인기 차종이 아니어서 아우디코리아는 의무 판매 비율을 맞추기 위해 출혈을 감수하고서라도 대폭 할인을 선택했다는 설명이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판매 시작 시점에 대해서는 “현재 인증 절차 막바지에 있고 이르면 1~2주 내, 늦어도 한 달 이내 판매가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badhone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