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반환점 돈 드루킹 특검, 이제는 本流 수사에 매진할 때

  • 기사입력 2018-07-26 1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을 다루고 있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닻을 올린지 오늘(26일)로 꼭 한달이 됐다. 30일에 한해 시한을 연장할 수 있다지만 일단 반환점을 돌았다. 드루킹 특검은 이제부터가 시작인 셈이다.

특검의 전반전은 사건 본류보다는 곁가지로 수사가 흘러 속도를 내지 못한 느낌이 짙었던 건 사실이다. 아무래도 사건 주변을 다시 훓어야 하고, 부실했던 초동수사 보완에 치중하다 보니 맥이 빠진 것처럼 보였을 것이다. 게다가 이런 저런 시련도 있었다. 수사 과정에서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이 불거진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바람에 적지않은 마음 고생도 했다. 심지어 “특검을 끝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압박에도 시달렸다.
하지만 후반전은 다를 것이라고 본다. 또 달라져야 한다. 수집된 자료와 증거를 바탕으로 사건의 몸통을 향해 거침없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의 근간인 여론을 조직적으로 왜곡하고 조작한 죄질이 나쁜 중대 범죄다. 그 실체적 진실을 한치 빠짐없이 규명하는 것이야 말로 특검의 존재 이유다. 더욱이 사건의 한 가운데 살아있는 권력의 핵심이 자리하고 있다. 산 권력을 상대로 한 수사는 결코 녹록치 않을 것이다. 그러기에 이를 넘어서 의미있는 결과물을 내야 하는 특검의 역할은 더 클 수밖에 없다.

다행이 특검이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어 든든하다. 박상융 특검보는 “처음 30일과는 달리 수사가 핵심에 접근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서 언급한 ‘핵심’은 두 말 할 것 없이 김경수 경남지사다. 현 정권의 실세 중 실세인 김 지사를 사실상 거명할 정도면 그만한 근거가 있다는 얘기다.

실제 특검은 드루킹 김동원씨가 지난 3월 경찰에 체포되기 전 댓글 조작 활동 기록을 담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김 지사와 드루킹 간 보안메신저 대화 전문확 김씨가 정치권 인사를 만난 일지와 대화 내용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것만 세밀하게 조사해도 김 지사 등 정권 핵심 인사들의 연루 여부 의혹을 풀 단서는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수사는 급물살을 탈 수 있다.

사건의 본류와는 다소 거리가 있지만 경찰의 봐주기, 뒷북치기 수사 여부도 특검이 밝혀내야 할 과제중 하나다. 현직 경찰 고위 간부가 특정 인사의 관련 의혹을 노골적으로 감싸는 등 이번 사건 초기 수사는 편파와 부실 덩어리였다. 권력의 눈치를 살피는 경찰의 수사 행태야 말로 청산해야 할 적폐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