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수입차
  • 말바꾼 아우디…A3 임직원부터 판매 논란

  • 기사입력 2018-07-31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판매방식은 딜러사가 결정할일”
“일반에 판매” 기존 입장 바뀌어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는 소식으로 큰 이슈를 일으킨 아우디의 준중형 세단 ‘A3’가 결국 상당부분 임직원용으로 먼저 소진될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코리아 측은 당초 “임직원용 판매는 사실 무근이고 일반에 판매될 것”이라고 밝혀온 터라 논란이 예상된다.

31일 아우디코리아 측은 40% 할인된 A3의 판매 방식은 각 딜러사가 결정할 일이라고 밝혔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본사에서는 각 딜러사에 신차 물량을 배정만 한다. 임직원용으로 판매할지 렌터카로 판매할지 등의 여부는 딜러사가 결정하는 것이지 본사에서 강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폭 할인 이슈가 처음 불거질 당시 임직원용이라는 소문을 일축했던 것에 대해서는 “본사에서 임직원용으로 규정하지는 않았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결국 상당수 딜러사들은 한정된 A3 물량을 임직원용으로 먼저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코리아는 고진모터스, 태안모터스, 코오롱아우토 등 전국 총 8개의 딜러사를 통해 차량을 판매하고 있다. 이 가운데 A 딜러사는 배정받을 물량 전체를 임직원용으로 돌리고 나머지는 렌터카로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B딜러사의 한 딜러는 “일단 일반 판매의 경우 리스 이율이 10%를 넘어 이자 비용만 1000만원 상당을 내야 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이에 실망한 해약자들이 상당히 많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아우디코리아 측은 아직 정확한 세부사항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엄청난 관심을 끌었던 A3가 결국 임직원들 물량으로 먼저 소진되고 일반인에게는 10%가 넘는 높은 이자율의 리스로만 판매된다면 아우디는 허울 좋은 마케팅 효과만 누렸다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배두헌 기자/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