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aT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 세계음식 다모였네…말레이시아 ‘푸드트럭’ 인기

  • 기사입력 2018-08-06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말레이시아에서 새로운 거리 음식 문화로 푸드트럭이 인기를 끌고 있다. 수도 쿠알라룸푸르 대표 번화가를 중심으로 최근 푸드트럭 스타일의 외식문화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추세다. 젊은 창업자에게 새로운 기회로 인식되는 푸드트럭은 여행객을 위한 관광지 매력도 있어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최초의 푸드트럭 공원인 타팍(TAPAK)은 젊은층과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장소로 인기가 높다. 말레이시아 현지 음식은 물론 이탈리아에서부터 베트남, 한국, 일본, 멕시코 음식까지 다양한 국가의 음식을 판매해, 먹는 재미는 물론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타팍은 쿠알라룸푸르 KLCC 페트로나스타워 인근 주차장에서 매일 오후 6시 문을 열고 있으며 주말에는 좀더 일찍 오픈한다. 타팍의 시작은 쉽지 않은 허가절차에도 불구하고 끈기 있게 도전한 한 4명의 청년들에 의해 시작됐다. 복잡한 과정과 어려움이 있었지만 2016년 마침내 허가를 받아 합법적으로 영업을 시작했다.

타팍의 인기는 말레이시아 특유의 야외 푸드코트, 이른 바 ‘호커(hawker, 우리나라 포장마차와 유사한 노점상)센터’외식 문화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을 정도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즐비하게 늘어선 호커센터를 쉽게 볼 수 있다. 하지만 타팍에서 호커는 트럭으로 변신했고, 다양한 세계음식 메뉴까지 판매되면서 젊은 층과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한국요리도 발견할 수 있으나 요리사는 현지인이다.

타팍은 하루에 3000명 이상의 방문자에게 200접시 이상을 판매할 만큼 성황을 이루고 있다. 200여개의 트럭이 등록되어 있으며, 매일 28~30개 정도의 푸드트럭이 영업을 한다.

출점장소는 매출로 결정되고 매출이 저조하면 다른 푸드트럭으로 교체되는 시스템이다. 타팍은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경영관련 워크숍을 진행하거나 자문 등을 제공하면서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 현재 타팍은 그린우드(GREENWOOD)에 두 번째 푸드트럭 공원을 만들며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aT관계자는 “TAPAK은 말레이시아에서 기존 호커 문화와는 다른 새로운 외식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러한 문화는 한국의 음식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육성연 기자/gorgeous@ 

[도움말=김행남 aT말레이시아지사]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