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추가규제 뻔한 카드 일텐데…” 서울 집값 내달에 또오르나

  • 기사입력 2018-08-13 11: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의 추가규제가 이달말로 예고된 가운데 일단 서울 집값은 숨고르기다. 하지만 지난 6월 보유세 때처럼 정부의 규제강도가 ‘감당할 만하다’고 판단된다면 인기지역 집값을 중심으로 다시 오를 가능성이 제기된다.

서울 압구정 T부동산 관계자는 13일 “올 초의 고점까지는 빠르게 회복이 된 상태다. 이 이상 상승할 것인지가 관건인데 매물이 극히 적고 정부도 단속에 나선 터라 당분간은 매수자도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달 말 부동산 추가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대책의 핵심은 현재 서울 11개구에만 지정돼 있는 투기지역을 늘리는 것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투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차주 당 1건 가능하던 주택담보대출이 세대 당 1건으로 제한되게 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유주택자가 돈을 빌려 추가주택을 구매하는 데는 상당한 제약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남 재건축 단지의 초과이익환수 예상액도 이달 말 통보된다. 송파구 ‘문정동136번지 일대 주택 재건축’이 대상이며, 예상액을 통보받는 첫 대단지 사업(1265가구 신축)이라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국토부가 연초 예상한 강남 재건축 조합원 1인당 평균 부담금 4억4000만원에 근접한 수치가 나올 경우 투자 심리가 사그라들 수도 있다.

하지만 이같은 대책들은 이미 예고된 규제라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미 투기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영등포와 용산이 현재 집값 상승을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강남4구 역시 지난주 상승률(한국감정원 6일 기준)이 0.2%로 서울 평균(0.18%)보다 높다. 초과이익환수금 역시 실제 집행 여부가 불투명한 예상액일 뿐이다.

전문가들은 이달 나오는 대책으로 불길을 잡지 못한다면 상승세가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본다. 가을 이사철이 다가오는데다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강남 재건축 아파트의 주민들이 이주를 시작하면서 수요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투자지원센터 부장은 “시중 유동성이 많은데다 집값 상승 기대감이 높아서 올해 내에 수그러들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paq@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