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 “혁신 투자”…국가 미래기술 육성 ‘빅픽처’

  • 기사입력 2018-08-13 11: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양 미래기술 육성재단 이사장
미래기술육성 성과·계획발표
민간최초 연구지원사업 진행
2022년까지 1조5000억원 투자
AI·5G·IoT·바이오 지원 확대


국내 연구 생태계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삼성전자가 오는 2022년까지 국가 미래과학기술 육성을 위해 약 9600억원을 투입한다.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을 ‘미래성장 분야(AIㆍ5GㆍIoTㆍ바이오)’로까지 확대해 국가 산업 경쟁력 강화 및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간다는 방침이다.

2013년부터 2022년까지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미래 과학기술 연구에 투입하겠다는 것이 당초 계획이었고, 현시점까지 모두 5389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앞으로 2022년까지 약 9600억원을 더 투입하게 되는 셈이다.

또한 연구 성과가 삼성 외에 다양한 곳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생태계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13일 미래기술육성사업 운영 5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이같은 사업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발표자로 참석한 국양 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은 “각 분야 연구자들이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아이디어와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기술을 제안하는 창의적인 연구에 대한 고민의 결과”라며 “이미 (사업을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가 진행되고 있고, 지난 5년 동안 미래기술육성사업이 대한민국 연구 생태계에 많은 변화를 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1.5조 투입…국내 연구계에 ‘새 바람’ 일으켜= 삼성은 지난 2013년 8월 삼성 미래기술육성재단(기초과학)과 삼성전자미래기술육성센터(소재, ICT)를 설립하고 오는 2022년까지10년동안 총 1조 500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을 운영해왔다.

민간기업이 연구지원사업을 진행한 것은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이 국내 최초다. 이 사업은 현재까지 기초과학 분야 149건, 소재기술 분야 132건, ICT 분야 147건 등 총 428건의 연구과제에 모두 5389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참여 연구인력은 서울대, KAIST, 포스텍 등 국내 대학과 KIST, 고등과학원 등 공공연구소 46개 기관에서 교수급 1000여명을 포함해 총 7300여명이다.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은 지난 5년 동안 ▷공정한 과제 선정 ▷실패에 책임을 묻지 않는 유연한 평가ㆍ관리 시스템 도입 ▷연구 과제가 국내 기업 혁신이나 창업 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 구축 등을 통해 국내 연구계에 새 바람을 일으켜왔다.

우선 과제를 선정할 때 심사의 전문성, 공정성,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심사위원들은 연구자 이름과 소속을 모른 채 과제의 혁신성과 도전성만을 중심으로 심사를 진행한다. 연구자가 연구 주제와 목표, 예산, 기간 등을 주도적으로 결정하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도 실패를 묻지 않는다.

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술과 아이디어에 대한 특허출원과 창업을 지원하고, 연구 성과가 국내 기업의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경험과 노하우를 외부에 제공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모델도 함께 구축하고 있다.

권오경 공학한림원 회장(심사위원장)은 “기존에는 대학에서 출원한 특허는 기술을 공개하는 수준에 그쳤다”며 “삼성전자의 특허 인프라를 이용해 교수들의 특허 품질을 높이는 일은 연구성과를 극대화하는데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지원 확대…삼성 노하우 녹인 차별화된 지원 이어갈 것= 삼성은 향후 5년 간의 남은 사업기간 지원 분야를 확대하고, 도전적인 연구과제 지원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삼성 미래기술육성재단을 통해서는 기초 과학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기존 소재, ICT를 중심으로 지원해온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를 통해서는 AI, IoT, 차세대 통신, 반도체,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미래기술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과학계를 중심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연구 성과가 다양한 활용처에서 공유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손미정 기자/balm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