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존 조 주연 ‘서치’…실험정신의 추적 스릴러

  • 기사입력 2018-08-18 12: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계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해외 영화가 국내 팬들을 설레게 한다. 중견배우 존 조가 출연한 영화 ‘서치’다.

영화 ‘서치’(감독 아니쉬 차간티)는 부재중 전화 3통만을 남기고 사라진 딸, 그녀의 SNS에 남겨진 흔적을 통해 행방을 찾기 시작한 아빠가 발견한 뜻밖의 진실을 그렸다.

미국에 살고 있는 평범한 한국계 가정의 가장인 데이빗(존 조)은 부인 파멜라(사라 손)과 하나뿐인 딸 마고(미셸 라)와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낸다. 하지만 파멜라는 갑작스럽게 찾아온 병으로 세상을 떠난다.

그러던 어느 날, 딸 마고가 사라진다. 데이빗은 실종된 딸의 흔적을 찾아 나서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한다. 딸이 남긴 노트북에 있는 단서들을 찾던 데이빗은 자신이 모르는 딸의 모습에 당혹스러워한다. 데이빗은 딸 마고의 생소한 모습에 당황한다.

한국계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는 점은 이색적이다. ‘아메리카 파이’ ‘해롤드와 쿠마’ ‘스타트렉’ 시리즈 등에서 활약한 존 조를 중심으로 미셸 라, 조셉 리, 사라 손 등이 출연해 존재감을 뿜어낸다.

‘서치’는 아니쉬 차간티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으로, OS 운영 체제를 비롯해 페이스북, 구글, 스카이프, CCTV 화면 등으로만 구성된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작품이다. 아니쉬 차간티 감독은 제한된 모니터 화면, 즉 스크린 라이프를 통해 리얼함을 살렸다. 여기에 긴장감 넘치는 연출로 관객들을 몰입시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