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경보음 가득했던 유병재 첫 팬 미팅…웃음·환호 참아낸 ‘침묵 콘서트’ 성료

  • 기사입력 2018-08-27 10: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병재가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팬미팅’을 가졌다며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작가 겸 코미디언인 유병재가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팬 미팅’을 가졌다고 27일 밝혀 화제다.

유병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병재가 지난 25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에서 채팅만으로 대화를 나누는 ‘침묵’을 콘셉트로 한 생애 첫 팬 미팅을 가졌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유병재 못지않게 내성적인 팬들이 편하게 노는 장으로 만들기 위해서였다고 콘서트의 취지를 설명했다.

팬들과 단체 오픈 채팅을 시작한 유병재는 데이트 주인공으로 선정된 팬과 소리 없는 식사 시간을 보냈다. 이어 깜짝 초대 손님으로 등장한 개그맨 김수용 역시 채팅 인터뷰로 인사를 나누며 이색적인 팬 미팅 콘셉트에 동참했다.

이날 행사는 ‘침묵’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참가자가 소리를 낼 경우 경보음이 울리는 페널티(?)를 제공해 팬들 사이에서는 터져 나오는 웃음과 환호를 참아내려는 ‘진풍경’이 그려지기도 했다.

이밖에도 유병재는 빅뱅의 ‘뱅뱅뱅’을 무소음 댄스로 선보이고, 초성만으로 단어를 맞추는 게임 등 차별화한 콘텐츠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유병재는 행사 말미 “오늘 여러분을 만난 게 제 인생의 행운을 모두 가져다 쓴 것 같다. 유병재를 외쳐주고, 유병재를 보러 여기까지 와주신 여러분들이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겠다”라며 첫 팬 미팅의 감격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행사를 마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