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손·발톱에 있는 검은 선, 암일까?

  • 기사입력 2018-08-27 10: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서울대병원, 피부확대경 검사로 손·발톱 흑색종 조기진단 기준 제시해
- 불필요한 손∙발톱 조직검사 줄이면, 영구변형 등 부작용 막을 수 있어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손발톱에 검은선이 생기는 ‘흑색조갑증’은 악성종양의 하나인 흑색종의 증상일 수 있다. 세로로 검게 나타나는 표시 말고는 특별히 다른 증상을 동반하지 않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손·발톱 조직검사가 필수적이다.

최근 서울대병원 피부과 문제호 교수팀(1저자, 피부과 온정윤 임상강사)은 이런 손발톱에 나타나는 검은선의 형태와 크기만으로 보다 손쉽게 흑색종을 예측할 수 있는 진단방법을 고안했다.

연구팀은 이번 손·발톱 흑색종 조기 선별기준을 이용하면, 불필요한 손∙발톱 조직검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흑색종은 피부색소를 만드는 멜라닌 세포가 암세포로 변해 발생하는데,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동양인은 주로 손·발톱이나 손·발바닥에 자주 나타나는 경향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종양이 충분히 진행된 경우에는 치료가 어렵고, 전이 가능성이 높아 예후도 좋지 않다. 현재까지 가족력, 외상의 기왕력(과거에 경험한 질병), 손∙발톱 주위 색소침착, 손∙발톱 모양이상 등이 위험인자로 제시돼 왔지만, 정량화된 진단기준을 제시한 연구는 없었다. 연구팀은 2013-2017년간 병원에 내원한 손·발톱 흑색조갑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피부확대경(dermoscopy) 진단 소견을 분석했다. 


그 결과, 흑색조갑 너비가 3mm이상인 경우, 다양한 색조를 띠는 경우, 비대칭성을 보이는 경우, 경계가 불분명한 경우, 주변 색소침착이 있는 경우 등이 흑색종을 의심해 볼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온정윤 임상강사는 “이번 연구는 피부확대경을 통해 손∙발톱 흑색종을 선별할 수 가능성을 제시했지만, 흔한 질환은 아니어서 연구에 포함된 병변의 수가 제한적이었다. 향후 대단위 환자군을 포함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문제호 교수는 “흑색종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조직검사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손∙발톱 조직검사는 통증이 심하며, 검사 이후 영구적 손∙발톱 변형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따라서 조직검사가 꼭 필요한 환자인지 여러 요소를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피부과학 저널(JAMA dermat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흑색조갑증 이란?]

흑색 조갑증 원인은 크게 멜라닌 세포가 색소를 많이 생산하는 경우와 멜라닌 세포 수가 증가하는 경우로 나눠 볼 수 있다. 멜라닌 세포가 색소를 많이 생산하여 발생하는 흑색조갑증은 손발톱무좀, 반복되는 물리적 자극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으며, 임신이나 부신 혹은 갑상선질환과 같은 내분비계 질병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멜라닌 세포 수가 증가해 발생하는 경우는 손발톱기질 흑자, 모반(점), 그리고 악성흑색종인 경우가 있다. 악성흑색종의 경우 멜라닌형성세포가 암세포로 변해, 점차 커지면서 주변 조직을 파괴하고, 진단이 지연되는 경우 전이로 인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흑색조갑증은 대부분 증상은 없고, 양성인 경우 치료가 필요 없다. 그러나 악성흑색종에 의한 흑색조갑은 조기에 진단하여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피부흑색종 발생률]

피부흑색종은 매우 드문 암으로 알려져 있다. 피부흑색종의 발생률이 비교적 높은 곳은 피부색이 밝은 인구가 많은 북미, 북유럽, 호주, 뉴질랜드 등이다. 2012년 기준 연간 발생률1)을 살펴보면, 인구 10만 명당(연령보정) 뉴질랜드 35.8명, 호주 34.9명, 스위스 20.3명, 네덜란드 19.4명, 미국 14.3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수 십년동안 전 세계적으로 피부흑색종의 발생률은 매년 4~6%씩 증가하고 있는 실정으로, 앞으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에서도 피부흑색종은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총 6,207건2)이 발생할 정도로 드문 암이다. 하지만 이를 4년 단위로 나눠보면, 941건(1999-2002), 1,369건 (2003-2006), 1,779건(2007-2010), 2,118건(2011-2014)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인구 10만 명당(연령보정) 연간 발생률로 살펴보면, 남성은 0.51명(1999-2002), 0.66명(2003-2006), 0.72명(2007-2010), 0.67명 (2011-2014)으로 증가추세다. 여성은 남성보다 발생율이 적지만, 0.43명(1999-2002), 0.54명(2003-2006), 0.62명(2007-2010), 0.60명 (2011-2014)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동양인의 경우, 손발과 같은 말단에 발생하는 흑색종이 전체 흑색종의 50%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톱과 발톱에서도 흑색종이 발생하는데, 대부분 초기 증상은 흑색조갑으로 나타난다.

/kt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