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멀티골 이승우 “우린 결승전하러 온 팀”…남다른 우승 각오

  • 기사입력 2018-08-29 22: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베트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이승우(베로나)가 “우린 결승전을 하러 온 팀”이라며 아시안게임 우승 각오를 다졌다.

이승우는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베트남과의 준결승전을 마치고 “목표로 한 결승에 올라가서 무척 기쁘다. 모든 선수가 90분 최선을 다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 들어 두 번째로 선발 출전한 그는 전반 7분 선제골과 후반 10분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승우는 “오늘은 베트남에 한국인 (박항서) 감독님이 계셔서 특별한 경기였다. 저희를 여기까지 이끌어주신 (김학범) 감독님을 위해 다 같이 뛰고 싶었다”며 “한마음이 돼 뛰어서 이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두 경기 다득점한 공격진에 대해선 “선수들끼리 믿음이 있어서 많은 골을 넣는 것 같다. 오늘도 마찬가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별리그 말레이시아전 패배로 이날 더 경각심을 갖고 뛰었나’라는 질문엔 “그때 많은 걸 깨달았지만, 저희는 예선만 본 게 아니라 높은 목표를 갖고 왔기 때문에 그 경기로 달라질 건 없었다”면서 “오늘은 준비한 플레이를 보였다”고 말했다.

선발로 나설 때마다 맹활약하다 보니 ‘더 많이 뛰고 싶지 않은가’라는 물음엔 “경기에 뛰고 안 뛰고는 감독님이 결정하신다. 모든 선수는 준비만 하고, 감독님이 주문하신 플레이에 맞춰서 할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