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베트남 전 지상파 3사 중계방송 승리는 MBC 안정환

  • 기사입력 2018-08-30 10: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베트남전 두번째 골을 넣고 포효하는 황의조. [사진=연합뉴스]

TNMS 집계 …3사 시청률은 41.4%

[헤럴드경제]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과 대결로 경기 이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던 2018아시안게임 준결승전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베트남을 3대 1로 이기면서 시청률도 크게 상승했다.

전국 3200가구 9천명을 표본으로 집계한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29일 저녁 6시 경기 시작부터 7시 53분 경기 종료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 방송한 축구 시청률은 41.4%로 지난 27일 우즈베키스탄과 16강 전 당시 시청률34.0% 보다 무려 7.4% 포인트 더 높았다. 지금까지 2018아시안게임 중계 방송 중 이날 축구가 기록한 시청률이 모든 종목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이날 지상파 3사의 전반전 중계 시청률은 36.1%, 후반전은 48.3%로 퇴근 후 축구를 시청하기 위해 TV 앞에 모이면서 후반전 시청률이 전반전 보다 더 높았다.

골 득점 별로 시청률을 살펴 보면 전반 6분 이승우 첫번째 골 시청률은 29.9%, 전반 28분 황의조 두번째 골 시청률은 38.0%, 후반 10분 이승우 세번째 골 시청률은 45.1%로 한 골이 더 성공 할 때 마다 시청률도 함께 상승했다.

이날 전반전 시작부터 후반 종료까지 경기 중계방송 시청률 승자는 MBC가 차지 했는데 안정환 해설위원과 김정근 캐스터 그리고 서형욱 해설위원이 함께 진행한 MBC 시청률은 15.7%였다. 그 다음 이영표 해설위원과 이재후 캐스터가 중계한 KBS2 시청률은 15.5% 였으며 최용수 해설위원 배성재 케스터 장지현 해설위원이 중계한 SBS 10.2% 였다. 지난 16강 우즈베키스탄 전에서는 KBS2가 MBC를 앞지르며 지상파 3사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