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조광희,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 2연패 달성

  • 기사입력 2018-09-01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카누 사상 첫 2연패 쾌거

[헤럴드경제] 조광희(25·울산시청)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에서 우승했다.

조광희는 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 결선에서 35초 373을 기록,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4년 인천 대회 이 부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조광희는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이번 대회 카누 종목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3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4인승 남자 500미터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의 김지원(왼쪽부터), 최민규, 조정현, 조광희가 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카누 용선 여자 500m에서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 쾌거를 이뤘으나 이 메달은 한국 선수단이 아닌 단일팀 ‘코리아’의 금메달로 집계된다.

조광희는 8월 30일에 열린 카약 4인승 남자 500m에서는 은메달을 획득, 이번 대회에서 개인 두 번째 메달을 따냈다.

200m라는 짧은 거리에서 스피드를 겨루는 이 종목에서 조광희는 2위로 들어온 세르기 토카르니츠키(카자흐스탄)를 불과 0.372초 차로 제치고 환호했다.

동메달은 36분 314초에 들어온 메르빈 토(싱가포르)에게 돌아갔다.

조광희는 이날 우승으로 한국 카누 사상 최초로 아시안게임 2연패를 해냈다. 지금까지 한국 카누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 것은 1990년 베이징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가 전부였다.

1990년 베이징에서는 남자 카약 1인승 1,000m 천인식과 2인승 500m 천인식-박차근, 2인승 1,000m 천인식-박차근이 우승했고 이후 24년이 지난 2014년 인천에서 조광희가 금맥을 이었다.

이로써 조광희는 한국 카누 선수로는 천인식(3개), 박차근(2개)에 이어 통산 세번째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2개를 따낸 선수가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