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 KPGA 2016년 신인왕 김태우, 생애 첫 우승 감격

  • 기사입력 2018-09-02 16: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구경북오픈 최종일 이글 역전극…이동하·박효원 1타차 2위 


[헤럴드경제] 2016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인왕 김태우 25)가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김태우는 2일 경북 칠곡군 파미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DGB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01타의 김태우는 이동하(36), 박효원(31)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16년 신한동해오픈 준우승 등 화려한 신인 시절을 보냈지만 정작 우승컵은 없었던 김태우는 챔피언의 반열에 오르며 코리안투어에서 새로운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2타차 3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태우는 9번 홀까지 4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고 13번 홀(파5) 이글로 승기를 잡았다.

박효원은 무려 8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둘렀지만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 사냥에 실패하며 생애 첫 우승 문턱에서 물러났다.

이동하 역시 5타를 줄였지만 생애 첫 우승에 1타가 모자랐다.

2년 만에 정상을 노린 ‘플레잉코치’ 모중경(47)은 2타를 잃어 공동 13위(11언더파 205타)에 그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