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금의환향’ 박항서…특별기에 물대포 사열까지

  • 기사입력 2018-09-02 1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일 베트남 선수단 귀국…수천명 환영인파 몰려



[헤럴드경제] 아시안게임 첫 4강 진출 신화를 쓴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이 귀국한 베트남에서 열렬한 환대를 받았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2시께(현지시간) 베트남항공이 제공한 특별기를 타고 노이바이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특별기는 양쪽으로 배치된 소방차 2대가 쏘는 물대포 사열을 받으며 활주로를 빠져나왔다.

박 감독과 축구 대표팀 선수들,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들은 항공기 앞에 깔린 레드카펫을 밟았다.

공항은 비 내리는 날씨에도 박 감독과 선수들을 보기 위해 몰린 인파로 북적였다. 도착 4시간여 전인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환영 인파가 수천 명에 달했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하노이 시내로 연결되는 도로 곳곳에서도 베트남 국기를 흔들며 선수단을 반기는 환영 인파가 목격됐다.

축구대표팀 선수 5명과 메달리스트들이 2층 버스를 타고 퍼레이드를 펼치는 동안 시민들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교통 혼잡과 혹시 모를 사고 등을 우려한 현지 경찰의 요청에 따라 박 감독은 개별 차량으로 이동했다.

박 감독과 선수들을 위한 환영행사는 이날 오후 5시 하노이 시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렸다. 일찌감치 소식을 접한 팬들로 경기장 주변은 행사 시작 3~4시간 전부터 장사진을 이뤘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3일 오후 4시 박 감독과 선수들을 총리관저로 초청해 격려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