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강북삼성병원, 카카오와 환자 맞춤형 ‘카카오톡 챗봇’ 개발 협력

  • 기사입력 2018-09-03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건진센터 안내를 카카오톡 챗봇으로 편리하게 받을 수 있어
-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을 필요없이 대화하듯 이용 가능해 편의성 높아질 것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이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와 함께 내원 환자들을 위한 ‘카카오톡 챗봇(Chatbot)’ 개발을 추진한다.

양사는 3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강북삼성병원에서 신호철 강북삼성병원 원장,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강북삼성병원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챗봇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연간 45만명이 이용하는 강북삼성병원의 고객들이 편리하게 건강건진 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챗봇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이용자는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지 않아도 카카오톡 채팅창에서 건강건진센터 정보부터 예약, 결제까지 스마트하게 안내받게 된다.

특히 대화 엔진(자연어 처리 기술)도 도입해 실제로 사람과 대화하듯 진행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건강건진 프로그램 알려줘”라고 입력하면 품격건진, 라이프건진 등 다양한 건진 프로그램을 알려주고, “예약 가능한 날짜 알려줘” 라고 입력시 일정을 선택할 수 있는 방식으로 개발 할 예정이다 .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은 “강북삼성병원은 스마트의료기관을 선도하는 의료기관으로서 이번 챗봇 개발로 우선 건진센터를 이용 고객들이 24시간 편리하게 검진을 예약하고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며 “향후 곧 건진 뿐만 아니라 병원 환자와 내원객들도 이용 할 수 있도록 확대 적용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강북삼성병원과 챗봇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이용자들이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챗봇을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이용자들의 챗봇 경험을 늘리고, 상용화시기를 앞당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