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결제 한번으로 모든 교통서비스를…기술개발 ‘시동’

  • 기사입력 2018-09-04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공=연합뉴스]
내년까지 산학연 공동 실증연구
‘스마트 통합결제’ 제도 정비도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출발지부터 목적지까지 한 번의 결제로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형 교통수단 통합결제(One Pay All Pass)’ 기술 개발과 연구가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지원을 위한 통합결제 기술개발 및 시범운영‘ R&D 연구과제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 기간은 내년 12월까지 약 16개월이다. 연구비는 총 32억원으로 정부와 민간이 각각 19억원, 13억원을 투입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하고 KT, 서울대, 홍익대, ITS Korea,크림솔루션, 에세텔, 이지식스, 슈프리마아이디 등이 참여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전체 모빌리티(Mobility) 수단을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하고 이용자가 편하게 이용하는 원스톱(One-Stop) 서비스인 ‘MaaS(mobilityasaservice)’가 덴마크, 핀란드 등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선 교통수단별 운영사 간 상호 정산이 어려워 MaaS 서비스의 도입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통합 모빌리티 예시. [자료제공=국토부]

이에 국토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통합 결제를 위한 R&D 연구과제를 추진했다. 다양한 교통수단의 연계성을 높이고, 수요자 중심의 경로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ㆍ기술 개발에 초점이 맞춰진다.

바이오(지문ㆍ홍채ㆍ안면인식)와 개인 디바이스(스마트폰ㆍ스마트워치ㆍQR코드) 인증을 통해 사전 예약한 모빌리티 사용자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 첫 번째다. 운영사 간 통합요금 정산의 공정성을 확보하고자 블록체인(Blockchain) 기반의 정산 플랫폼도 개발할 계획이다. 시험 검증과 제주도 등 관광지나 도심지에서 시범 운영도 병행할 예정이다.

신윤근 국토교통부 신교통개발과장은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도어투도어(Door-to-Door) 교통 서비스 구현을 앞당기고, 신규 교통 O2O 서비스의 시장 진출로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산학연이 힘을 합쳐 만든 연구 결과물이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