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김대용 심판 자격 정지하라” 靑 청원…베트남·UAE전 편파판정 논란

  • 기사입력 2018-09-04 14: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1일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3~4위전의 주심인 김대용 심판의 자격을 박탈하라는 국민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왔다.

이날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3~4위전에서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아랍에미리트와 0-0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승부차기에서 결국 패했다.

지난 3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대용 심판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김대용 심판의 ‘편파판정’으로 베트남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는 이유다.

베트남 축구 전문지 봉다는 4일 “김대용 심판은 베트남 대표팀에 대한 불리한 판정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며 “그의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원글에 1만4천명 이상이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베트남통신(VNA)도 “많은 한국인이 아시안게임 3∼4위전에서 심판을 잘못 본 김대용 심판의 자격박탈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민청원은 축구에 대한 기본 지식만 있으면 알아차릴 수 있는 김 심판의 심각한 실수를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한국 축구팬들은 ‘김 심판이 UAE 선수들의 반칙을 두 차례나 무시하는 등 편파적이었으며 이 가운데 한 번은 베트남에 페널티킥을 줄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청원글에는 4일 오전 12시 현재 3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