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최대 30% 할인’ 알뜰교통카드 울산ㆍ전주서 시범운영

  • 기사입력 2018-09-05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공=연합뉴스]
작동방식 간소화…앱 카드 등 편의 개선
내년부터 세종ㆍ울산ㆍ전주시 본격 시행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국토교통부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을 지난 4월 세종시에 이어 하반기 울산ㆍ전주시에서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10% 할인된 정기권(월 44회 이용) 이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이용 실적 점수)를 최대 20%까지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용자는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번 울산ㆍ전주 시범사업은 세종시 체험단이 건의한 내용을 중심으로 문제점을 보완했다. 우선 다단계 수동조작 방식을 7단계에서 4단계로 줄였다. 정류장 QR코드를 인증하는 자가인증 방식으로 개선했다.

광역알뜰교통카드의 편의성을 높인 모바일 앱 카드는 10월 출시 예정이다. [자료제공=국토부]

마일리지 앱 사용에 따른 불편도 최소화했다. 출ㆍ도착지 위치정보를 활용해 자동으로 이동 거리를 산정해 배터리와 데이터 소모도 줄였다. 그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만 가능했으나 앞으로는 iOS에서도 내려받을 수 있다.

선불형 알뜰교통카드를 소지하지 않아도 모바일 방식의 카드를 통해 휴대폰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 기존 선불카드는 별도로 지정 충전소를 찾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휴대폰의 NFC 기능을 활용해 모바일 충전이 가능하다.

울산ㆍ전주시 시범사업은 6일부터 20일까지 도시별로 각 500명씩 체험단을 모집한다. 선정된 시민들은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해 제도 개선 사항을 건의한다. 체험단 참여를 원하는 사람들은 울산시청 또는 전주시청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박무익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관련 기술 발전 상황 등을 보완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많은 국민이 혜택을 누리도록 지자체, 운송사업자와 협의를 통해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